이종호 시의원, 옥천 대청댐 수상태양광 설치 질타
이종호 시의원, 옥천 대청댐 수상태양광 설치 질타
  • 이동연 기자
  • 승인 2018.11.12 2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청댐 상수원보호구역 옥천지역 대규모 수상태양광 발전소 설치에 대한 위험성을 경고

이종호 시의원이 대전시 행정사무감사에서 대청댐 상수원보호구역 인근 옥천지역에 대규모 수상태양광 발전소 설치에 대한 위험성을 경고하면서 이에 대해 계획조차 파악 못하고 있는 대전시를 강하게 질타했다.

이종호 시의원(동구2, 더불어민주당)은 9일 대전시의회 제240회 제2차 정례회 복지환경위원회 소관 환경녹지국 행정사무감사에서 대청댐 상류 옥천지역에 수자원공사에서 대규모 수상태양광 발전소를 추진하려는 상황을 파악조차 못하고 있는 대전시에 대해 질타하고 시급한 현황 파악과 대책을 수립할 것을 요구했다.

이의원은 현재 수상태양광 발전소의 안정성이 100%로 입증되지 않았으며, 태양광모듈(전지판)의 효율성을 위해선 연간 2~3회 이상 세척을 해야 하는데 이 세척액들 또한 안정성이 입증되지 않아, 그대로 대전시민의 생명수인 대청댐으로 흘러 들어올 수 있음을 경고했다.

이와 함께, 메르스 및 구제역, 대청호 녹조 확산 방지, 산불확산 방지 등으로 이미 주변 시군구들과 연락망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아는데 우리 지역에 큰 영향을 줄 수 있는 사항들까지도 서로 공유하고 함께 대처할 수 있는 방안까지도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끝으로, 자연은 우리 후손들을 위해 최소한으로 개발하고 아껴서 물려줘야하는 최고의 유산임을 명심하고 무분별한 개발이 되지 않도록 대처할 것을 당부했다.

한편, 옥천에서는 이원면 개심저수지에 태양광 발전소를 설치할 예정인 가운데 저수지 인근 주민들이 발전소 설치를 강하게 반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