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구 올해 개별주택가격 전년대비 3,55% 상승
동구 올해 개별주택가격 전년대비 3,55% 상승
  • 이동연 기자
  • 승인 2019.04.30 2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지출처: 네이버 로드뷰
이미지출처: 네이버 로드뷰

대전시가 30일 재산세 등 각종 조세부과의 기준으로 활용되는 개별주택(단독 및 다가구 등) 총 8만 325호에 대한 가격을 공시한 가운데 동구는 전년대비 3,55%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전시에 따르면 올해 대전시 개별주택가격은 전년대비 평균 3.62% 상승했으며, 구별로는 유성구 4.62% 서구 3.61% 동구 3.55% 대덕구 3.07% 중구 2.75% 순으로 상승했다.

가격상승 요인은 표준주택가격 상승에 기인한 것으로 파악됐다.

가격수준별로는 3억 원 이하 개별주택이 6만 6,004호(82.2%)로 가장 많았고, 3억 원 초과 ~ 6억 원 이하가 1만 2,184호(15.2%), 6억 원 초과는 2,137호(2.6%)로 나타났다.

공시된 구별 주택 수는 서구 2만 422호(25.42%), 동구 1만 9,717호 (24.55%), 중구 1만 7,811호(22.17%), 유성구 1만 1,483호(14.30%), 대덕구 1만 892호(13.56%)다.

주택 유형별로는 단독주택 3만 8,015호, 주상복합건물 내 주택 2만 5,484호, 다가구주택 1만 4,154호, 다중주택 1,831호, 기타 841호 순이다.

이중 단독주택 최고가격은 11억 3000만원(유성구 도룡동)이었으며, 최저 가격은 65만9000원(대덕구 대화동)이다.

 

 이의 신청, 5월 30일까지 대전시 홈페이지, 소재지 구청, 동 주민센터로

개별주택가격은 대전시 홈페이지(http://www.daejeon.go.kr/tax/index.do) 및 각 구청 세무부서와 동 주민센터에서 열람할 수 있으며, 주택가격에 이의가 있는 주택소유자 등은 5월 30일까지 대전시 홈페이지와 주택소재지 구청 세무부서 ․ 동 주민센터에서 이의신청을 하면 된다.

이의신청이 제출된 개별주택에 대해서는 결정가격의 적정여부 등을 재조사해 감정평가 전문가 검증 후 구청 부동산평가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6월 26일 조정공시 및 개별통지된다.

대전시 권오균 세정과장은“주택시장에 가격정보를 제공하고 재산세, 종합부동산세 등의 다양한 행정목적에 활용되고 있는 개별주택가격은 세금부담과 그 밖의 재산권 행사에 직접적인 관련이 있다”며 “권익을 보호받을 수 있도록 이의신청 기간 동안 결정가격 열람 등 적극적인 참여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