市, 교통약자 이동편의 방안 바우처택시 도입 논의
市, 교통약자 이동편의 방안 바우처택시 도입 논의
  • 배성웅 기자
  • 승인 2019.06.05 15: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는 5일 대전교통문화연수원에서 일반시민, 전문가 및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바우처택시 도입 등을 위한 제16회 대전교통포럼을 개최했다.

바우처택시는 평소에는 일반시민을 대상으로 영업하다 교통약자가 콜 하는 경우 이동서비스를 제공하는 택시다.

이날 포럼은 바우처택시 정책과 관련해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대전시 여건에 적합한 운영방안과 교통약자 지원서비스 향상 등에 대한 해법을 찾기 위해 마련됐다.

김명수 한밭대 교수의 사회로 진행된 토론의 주제발표에는 대전․세종연구원 이범규 박사가‘대전시 교통약자 바우처택시 도입방향’을, 대구시설공단 손기준 팀장이‘대구시 나드리콜 개인택시 도입사례 소개’를 각각 발표한다.

이어지는 토론에는 한국교통연구원 박상우 팀장과 대전과학기술대학교 오영훈 교수, 대전근육장애인협회 정민영 회장, ㈔대전시 지체장애인협회 정성엽 부장, ㈔전국장애인부모연대 대전지부 최명진 지부장, 대전시 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 박찬수 조합원, 대전시 공공교통정책과 오찬섭 과장이 참여한다.

대전시는 교통약자 이동편의를 위해 바우처택시 도입, 정액요금제, 예약제 운영 등을 포함한 서비스 개선방안을 마련하고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대전시는 특별교통수단(특장차)와 임차택시를 이용해 교통약자 이동을 지원하고 있으며, 향후 늘어나는 수요에 능동적으로 대비해 불편함을 최소화 할 방침이다.

대전시 박제화 교통건설국장은 “오늘 토론회에서 나온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바우처택시 도입방안과 서비스 개선방안을 함께 마련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