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5년새 보이스피싱 피해액 5배↑, 지난해 150억
대전 5년새 보이스피싱 피해액 5배↑, 지난해 150억
  • 이동연 기자
  • 승인 2019.06.10 16:3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지역 보이스피싱 피해 건수와 금액(제공=대전지방경찰청)© 뉴스1

대전에서 발생한 보이스피싱(전화금융사기) 피해액이 최근 5년새 5배 넘게 증가함에 따라 경찰과 지역 단체들이 피해 예방을 위해 나섰다.

10일 대전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지난해 대전지역에서 발생한 보이스피싱 피해 건수는 1295건으로 지난 2014년(358건)보다 4배 늘었다.

연도별 피해액과 건수는 2014년 358건 28억, 2015년 528건 48억원,  2016년 517건 43억원, 2018년 1295건 150억원 등이다. 올들어 5월까지는 644건에 피해액이 108억원에 이른다.

대표적인 보이스피싱 수법은 검·경 금융기관 등 정부기관을 사칭하거나 저금리 대출, 메신저 피싱 등으로 나타났다.

보이스피싱 범죄 조직원들은 소액 문자 결제를 피해자들에게 보낸 뒤 피해자가 전화를 하면 "개인 정보가 유출됐다"며 정부기관을 사칭, "검찰 조사가 필요하다"고 안내한다.

이후 미리 만들어 놓은 '사건 검색' 사이트를 알려주며 "피해자의 개인 정보가 현재 수사 중인 사기 사건에 활용됐다"고 말한다.

이어 피해자에게 스마트폰에 '원격조종 앱'을 설치하게 한 뒤 피해자 개인 정보를 입력하면 이를 활용, 계좌에서 돈을 직접 빼내는 방식을 많이 사용한다.

또한 저금리 대출을 내세워 가짜 앱을 활용하기도 한다.

저금리 대출이 가능하다는 문자메시지를 보낸 뒤 연락해온 피해자에게 "기존 대출을 상환해야 한다"며 미리 만들어 놓은 앱을 깔도록 유인하는 수법 쓴다.

이처럼 보이스피싱이 급증함에 따라 경찰과 시민사랑협의회 등 지역 80개 단체는 이번주 보이스피싱 예방을 위한 공동협의체를 구성해 홍보에 나설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