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동 구성2구역 급물살..1410→2400세대 이상?
성남동 구성2구역 급물살..1410→2400세대 이상?
  • 이동연 기자
  • 승인 2019.08.19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난 16일 구청 10층 구청장 접견실에서 LH와 구성2 사업시행협약서 체결
- 민관공동사업 등 다른 사업방식도 가능성을 열어두고 검토 중
- 평형 줄이고 용정률 높여 세대수 늘려

천동3구역에 주거환경개선사업에 이어 성남동 구성2구역도 사업추진에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인다. 세대수도 당초 계획보다 늘어난 2400세대 이상이 될 수도 있다는 얘기가 나온다.

동구는 지난 16일 구청 10층 구청장 접견실에서 LH공사(한국토지주택공사)와 구성2구역 사업시행협약서를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장기간 답보상태에 머물렀던 구성2구역 주거환경개선사업이 조속히 추진될 전망이며, 금년 중 정비계획변경을 위한 입안서를 작성해 내년에는 정비계획변경 및 교통영향평가 등 행정절차 이행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당초 공동주택 규모는 1410세대였으나 LH 측이 사업성을 이유로 난색을 표해 2400세대 이상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구 관계자는 "아직 확정된 것은 아니지만 당초 중대형 평형을 소형 평수로, 용정률도 약간 상향시켜 2400세대 이상에 대한 얘기가 나오고 있다"며 "25평대가 주가 되지 않을까 싶고, 평형을 줄이는 것은 맞다"고 말했다.

구는 지난 2007년 3월 정비구역 지정 후 2009년 10월 LH에서 사업성을 이유로 사업이 중단된 뒤, 2015년 12월 국토부 및 LH에서 제시한 뉴스테이(민간임대) 방식의 사업재개를 이끌어 냈다.

하지만 뉴스테이 방식에 대한 공적지원 축소 및 용도지역변경에 대한 불확실성으로 LH는 뉴스테이방식이 아닌 민관공동사업 등 다른 사업방식도 가능성을 열어두고 검토 중이다.

황인호 동구청장은 “천동3구역은 보상절차가 진행되고 있고 대동2구역은 건축설계 중이며 구성2구역도 사업시행협약을 체결하는 등 곳곳에서 주거환경개선사업이 순조롭게 추진되고 있어 매우 기쁘다”면서 “주민들이 아름답고 쾌적한 주거환경에서 살 수 있도록 대전시, LH와 함께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구성2구역은 성남동 198-1번지 일원 총면적 11만 6554㎡에 공동주택 및 정비기반시설 등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사진 왼쪽부터 백병일 도시혁신사업단장, 임근창 동구 부구청장, 황인호 동구청장, 최화묵 LH공사 대전충남지역본부장, 정경환 LH공사 건설사업단장, 송규호 LH공사 도시재생사업부장
사진 왼쪽부터 백병일 도시혁신사업단장, 임근창 동구 부구청장, 황인호 동구청장, 최화묵 LH공사 대전충남지역본부장, 정경환 LH공사 건설사업단장, 송규호 LH공사 도시재생사업부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전광역시 동구 대전로 542번길 80-87 , 102호, 103호(천동)
  • 대표전화 : 070-8632-6480
  • 팩스 : 042-286-0195
  • 명칭 : 비알뉴스
  • 제호 : 비알뉴스
  • 등록번호 : 대전 아 00284
  • 등록일 : 2017-10-16
  • 발행일 : 2017-10-25
  • 발행인 : 이동연
  • 편집인 : 이동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숙
  • 비알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비알뉴스는 대전광역시와 대전시청자미디어센터의 '풀뿌리 마을미디어 활성화 사업' 지원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 Copyright © 2019 비알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idy7@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