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제 징용노동자 동상' 불법 논란 속 검찰 고발까지
'일제 징용노동자 동상' 불법 논란 속 검찰 고발까지
  • 정예준 기자
  • 승인 2019.08.22 0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상반대모임, 반일반대모임, 한국근현대사연구회, 국사교과서연구소 등 관계자 10여명은 이날 오전 대전시의회 앞에서 '대전 노동자상 불법 조형물 철거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지난 13일 대전 서구 둔산동 보라매공원에 세워진 일제 징용 노동자상이 불법 논란 속에 검찰 고발로 이어졌다.

김기수 변호사(국사교과서연구소 사무총장)와 이우연 낙성대 경제연구소 연구원, 주동식 지역 평등시민연대 대표 등 7명은 "불법으로 세워진 노동자상 조형물에 대해 철거를 미루고 있다"며 허태정 시장과 양대 노총 본부장 등을 21일 대전지검에 고발했다.

이에 앞서 동상반대모임, 반일반대모임, 한국근현대사연구회, 국사교과서연구소 등 관계자 10여명은 이날 오전 대전시의회 앞에서 '대전 노동자상 불법 조형물 철거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현재까지도 대전시와 서구청이 노동자상이 허가받지 않은 불법 조형물임을 알면서도 철거하지 않고 손을 놓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평화나비행대전행동, 민주노총대전본부장, 한국노총대전본부장, 허태정 대전시장, 김종천 대전시의회 의장, 관련 시·구 공무원 등 7명은 서구청으로부터 행위 허가를 받지 않고 노동자상을 무단으로 설치해 자연공원법 등을 위반했다"고 주장했다.

지난 13일 강제 징용 노동자상 제막식에 참석한 허태정 대전시장과 김종천 대전시의회 의장.© 뉴스1

이들은 기자회견 후 관련자 7명을 자연공원법 위반, 직권남용, 직무유기 등의 혐의로 대전지검 민원실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한편 평화나비 대전행동, 민주노총 대전본부, 한국노총 대전본부는 광복절을 앞둔 지난 13일 대전 서구 둔산동 보라매 공원 평화의 소녀상 맞은편에 '대전 강제징용 노동자상'을 세웠다.

소녀상 작가로 알려진 김운성·김서경 부부가 만든 이 노동자 상은 지난 4월부터 시민 모금 8000만원을 들여 가로·세로 각 1.2m에 높이 2.5m, 무게 2톤 크기로 세워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