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청호 벚꽃길 조성 국토부 공모사업비 9억 확보
대청호 벚꽃길 조성 국토부 공모사업비 9억 확보
  • 김종희 기자
  • 승인 2019.09.09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행복누리길 조성사업 9억 확보로 ‘걸으며 볼 수 있는 대청호 벚꽃길’ 내년 말 마무리 가능

국토교통부 주관 2020년 개발제한구역 주민지원사업 공모에 『행복누리길(대청호 벚꽃길) 조성사업』이 국비 9억 원을 확보해 내년 말에는 대청호 벚꽃길을 보다 안전하게 걸으며 볼 수 있게 됐다.

『행복누리길 조성사업』은 26.6km로 세계 최장의 벚꽃길인 회남로에 보행도로 부재로 인한 안전사고의 위험을 방지하기 위해 마련됐다.

2017년 국토교통부 개발제한구역 환경‧문화 공모사업에 신상동 바깥아감마을 삼거리에서 신하동 송가네 식당까지 1.5km 구간 1단계 사업(사업비 10억 원)이 선정되어 착공했다.

이후, 2018년 개발제한구역 공모사업(사업비 10억 원)에 선정되고 시 특별교부세(5억 원)를 지원받아 신하동 송가네 식당부터 신하동 애향탑까지 1.5km 구간에 2단계와 3단계 사업을 완료했다.

금번 2020년 개발제한구역 공모사업에 4단계 사업 신하동 애향탑부터 사성동 사성경로당까지 1.2km 구간이 선정되어, 『행복누리길 조성사업』의 총사업비 35억 원을 최종 확보함으로써, 개발제한구역 내 취락지구 4.2km 전 구간에 안전한 보행도로를 설치할 수 있게 됐다.

황인호 동구청장은 “회남로의 안전한 보행여건을 확보하여 걷기 좋고 다시 찾고 싶은 벚꽃길을 조성할 여건이 마련됐다”며, “이번 사업을 통해 회남로가 대청호 오백리길과 더불어 대청호반을 걷는 아름다운 행복누리길로 거듭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