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명 시의원,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제한 발의
윤종명 시의원,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제한 발의
  • 정예준 기자
  • 승인 2019.09.17 1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바른 역사인식 확립 및 국민 정서 등을 고려
사진 출처: 대전광역시의회
사진 출처: 대전광역시의회

윤종명 대전시의원(동구3)이 대전시청과 교육청에 대한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제한 조례안’을 대표발의 했다.

대전시의회에 따르면 17일 부터 다음 달 2일까지 열리는 제245회 임시회에서 대전시청과 교육청에 대한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 조례안'을 처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조례안의 내용은 일본 기업들이 대일항쟁기 당시 전쟁물자 제공 등을 위하여 우리 국민들의 노동력을 착취하였으나, 아직까지 공식사과와 배상이 이루어지지 않았고, 올바른 역사인식 확립 및 국민 정서 등을 고려하여 대전광역시를 비롯한 공공기관이 일본 전범기업이 생산한 제품 등에 대해 공공구매를 제한하고자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일본 전범기업에 대한 정의, 공공구매 제한 대상 기관 및 금액, 시장 및 교육감의 책무와 실태조사 및 문화조성에 관한 사항을 규정했다.

이 조례안이 통과된다면 대전시청과 교육청을 비롯한 직속기관들과 사업소, 의회사무처가 해당이 되며, 이들 기관은 전범기업과의 거래현황에 대한 실태조사를 실시 할 수 있게 된다.

조례안은 최종적으로 다음달 2일에 열리는 본회의에서 처리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