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적돌봄 초등생까지 확대, '대전형 아이돌봄'사업 추진
공적돌봄 초등생까지 확대, '대전형 아이돌봄'사업 추진
  • 배성웅 기자
  • 승인 2019.09.18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태정 시장이 18일 정례브리핑에서 '대전형 아이돌봄' 사업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허태정 시장이 18일 정례브리핑에서 '대전형 아이돌봄' 사업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대전=뉴스1) 박종명 기자=대전시가 아이돌봄에 대한 정보를 한 눈에 알아보고 초등학생까지 공적 돌봄을 확대하는 내용의 '대전형 아이돌봄' 사업을 추진한다.

대전시는 아이와 부모가 모두 행복한 양육 친화도시를 조성하기 위해 대전형 아이돌봄 ‘온돌 네트워크’ 구축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온돌'은 '온 마을 돌봄으로 함께 성장하는 아이'라는 정책 목표가 담겨 있다.

18일 시에 따르면 대전의 초등생 이하 아동은 15만 8000명으로 시 전체 인구의 10.6%를 차지한다.

하지만 영유아는 91.6%가 공적 돌봄을 이용하고 있는 반면에 초등학생은 돌봄교실과 지역아동센터 등 방과 후 돌봄 기관 이용이 15.1%에 불과한 상황이다.

시는 이 같은 취약계층 중심의 공적돌봄으로 인해 대부분의 맞벌이 가정이 학원 등 사교육에 의존하고 있어 아동 돌봄 및 긴급 돌봄의 사각지대가 발생하고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시는 이에 따라 3억원을 들여 중구 선화동에 400㎡ 규모의 ‘아이돌봄 원스톱 통합지원센터를 구축할 계획이다.

이 센터는 지역아동센터 등 기존 돌봄 서비스를 통합하는 등 아이돌봄과 관련된 모든 정보가 모여 누구나 접근하기 쉬운 허브 역할을 하게 된다.

또 집과 학교 가까이에 설치하는 ‘다함께 돌봄센터’를 현재 2개소에서 2022년까지 17개소로 늘려 초등 돌봄의 사각지대로 지적되는 방과 후 및 방학 중 돌봄망을 강화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마을로 찾아가는 초등 돌봄교실을 현재 6개소에서 2022년까지 22개소로 늘리고, 긴급 일시 돌봄을 위한 ‘365까치 돌봄단’도 운영할 예정이다.

이밖에 마을공동체를 통한 사회적 돌봄기능을 강화해 ‘주민 자율형 육아공동체’와 함께 복지관이나 도서관 등 공공시설 내 유휴공간을 활용해 2022년까지 33개소의 지역거점 온돌방도 운영할 계획이다.

허태정 시장은 “대전형 아이돌봄 사업을 통해 부모가 언제 어디서든 안심하고 아이를 맡기고 아이는 지역 내에서 다양한 돌봄을 통해 행복하게 성장하는 대전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