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2-09 08:28 (금)
동부경찰서, 2천만원 보이스피싱 예방 은행원 표창
동부경찰서, 2천만원 보이스피싱 예방 은행원 표창
  • 정예준 기자
  • 승인 2020.03.19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동체치안 활성화 및 경찰 총력대응 기조 강조
(사진=동부경찰서 제공)
(사진=동부경찰서 제공)

대전동부경찰서(서장 이교동)는 18일 농협은행 대동지점을 방문하여 적극적인 신고로 2,000만원 보이스피싱 피해 예방에 기여한 은행 직원을 표창했다.

해당 직원은 지난 3월 2일 피해자가 검찰사칭 전화금융 사기전화에 속아 농협 대동지점을 방문하여 계좌 예치금 2,000만원을 인출하려는 과정을 지켜보다 보이스피싱 범죄임을 감지하고 신속히 112로 신고하는 등 적극적으로 대처하여 피해자가 피해금액을 전달하지 못하게 차단했다.

이교동 대전동부경찰서장은 이자리에서 “경찰은 시민 협력을 통한 공동체 치안 활성화와 사건 발생 초기 단계부터 관서 및 기능을 불문하는 총력 대응함으로써 보이스피싱 범죄를 예방하여 시민의 소중한 재산을 지켜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 2월 초 점진신협 은행원에 이어 잇따라 보이스피싱을 예방하는 은행원들의 미담사례가 이어지면서 코로나 19로 어려운 지역사회에 큰 위로가 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