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30 07:14 (금)
군 장병 마음 울린 가양1동 공무원의 편지 한통
군 장병 마음 울린 가양1동 공무원의 편지 한통
  • 김선숙 기자
  • 승인 2020.10.07 2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침 점호 잠자리 시 방송으르 전 대원에 낭독
김미경 팀장
김미경 팀장

가양1동 행정복지센터 공무원이 지난 7월말 집중호우로 인한 수해복구에 참여했던 군 장병들에게 보낸 편지 한통이 장병들에게 훈훈한 감동을 줘 화제다.

7일 대전시에 따르면 8월 1일부터 3일까지 505여단 장병들은 주말을 반납한 채 동구 가양1동 수해 현장에서 복구활동을 벌였다.

가양1동 김미경 행정팀장은 이런 장병들의 수고에 감사하는 편지를 군부대에 전달했는데, 진심을 담아 전한 마음이 온 부대를 감동시켰다.

실제로 김 팀장의 편지를 받은 부대장은 저녁 취침 시 구내방송을 통해 김 팀장의 편지를 장병들에게 들려줬다.

김 팀장은 편지에 “주말에도 쉬지 못하고 가장 어려운 일을 도맡아준 장병들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아직 앳된 얼굴들이지만 대한민국의 군인으로 뭉치니 이 어려운 일들을 해냈다. 자랑스럽고 든든하다”고 적었다.

이어 수해복구 활동 중 기억한 장병들의 이름을 일일이 적으며 고마운 마음과 함께 건강한 군 생활을 빌었다.

김 팀장의 편지는 잠자리에 누워 방송을 듣던 장병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했다는 후문이다.

대전시 박월훈 시민안전실장은 지난 달 24일 505여단 방문 시 부대장으로부터 이 같은 이야기를 전해 듣고 8일 동구 가양1동을 직접 찾아 김 팀장을 격려할 예정이다.

박 실장은 “김미경 팀장의 편지는 수해복구에 여념이 없던 군 장병들의 사기를 높였으며 민관군이 함께 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좋은 본보기가 됐다”며 “최근 온정이 메마른 사회 분위기가 만연하고 있지만 대전시 공무원의 따뜻한 감사와 온정이 함께 사는 우리 공동체를 밝히는 계기가 된 것 같아 감사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한편, 505여단은 수해복구 시 뿐만 아니라 코로나19 대응에도 2월 13일부터 5월 3일까지 총 80일간 연인원 1만 4,177명(하루 평균 207명)의 군 인력을 동원해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열화상카메라 운영과 생활방역 등에 솔선 참여하는 등 지역사회의 안전을 위해 선제적으로 협력하고 있다.

편지 전문
편지 전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전광역시 동구 대전로 542번길 80-87 , 102호, 103호(천동)
  • 대표전화 : 070-8632-6480
  • 팩스 : 042-286-0195
  • 명칭 : 비알뉴스
  • 제호 : 비알뉴스
  • 등록번호 : 대전 아 00284
  • 등록일 : 2017-10-16
  • 발행일 : 2017-10-25
  • 발행인 : 이동연
  • 편집인 : 이동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숙
  • 비알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비알뉴스는 대전광역시와 대전시청자미디어센터의 '풀뿌리 마을미디어 활성화 사업' 지원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 Copyright © 2020 비알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idy7@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