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장난감도서관 둔산점 이어 판암점도 개관
어린이 장난감도서관 둔산점 이어 판암점도 개관
  • 김종희 기자
  • 승인 2021.03.04 2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아이 키우기 좋은 양육환경 조성 노력

지난달 24일 어린이 장난감도서관 둔산점(육아종합지원센터 분소) 개소에 이어 4일 오후 3시 판암점도 문을 열었다.

이 날 개소식은 허태정 대전시장과 권중순 대전시의회 의장, 황인호 동구청장, 박민자 동구의회 의장, 수탁기관인 사회서비스원 유미 대표, 대전어린이집연합회 이애란 회장, 양육 부모 등이 참석한 가운데 테이프 컷팅식 등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를 감안, 최소인원으로 진행됐다.

어린이 장난감도서관 판암점(육아종합지원센터 분소)은 2020년 주민참여 시민공모사업으로 선정된 ‘영유아 놀이체험실 설치’사업을 적극 반영한 것으로, 영유아와 부모들에게 가장 필요한 원스톱 육아지원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장난감도서관 및 시간제보육실까지 병행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했다.

장소는 동구청에서 전세임대계약 후 시에 무상임대(전용면적 580㎡)로 제공하고, 시에서는 시설설치 및 운영을 하는 것으로 지난 해 9월 업무협약을 하고 설치공사를 추진했다.

대전 어린이 장난감도서관 판암점은 영유아 놀이체험실을 중점으로 스스로 탐색하고 놀이하는 숲을 테마로 한 오감자극 놀이콘텐츠 5개 존으로 구성했으며, 장난감 대여, 시간제 보육실 등 영유아 성장발달 지원을 위한 공간으로 조성됐다.

한편, 육아종합지원센터 둔산점과 판암점에서는 부모교육 프로그램도 운영하여 아이들이 행복하고 건강하게 자랄 수 있도록 육아지원서비스를 제공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