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운하 '6인 회식' 의혹 고발건 무혐의 결론
황운하 '6인 회식' 의혹 고발건 무혐의 결론
  • 온라인팀
  • 승인 2021.03.10 2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이룸센터에서 열린 수사-기소 완전 분리를 위한 중대범죄수사청 설치 입법 공청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2.23/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경찰이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대전 중구)이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방역수칙’을 위반했다는 시민 고발을 사실상 무혐의로 마무리했다.

10일 대전경찰청에 따르면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황 의원에 대한 감염병예방법위반, 청탁금지법(김영란법)위반 혐의를 살핀 결과 “과태료 처분 이상의 형사처벌 대상은 될 수 없다”고 판단해 내사를 종결했다.

황 의원은 '5인 이상 집합금지' 방역지침이 발효 중인 지난해 12월 26일 대전 중구의 한 음식점에서 같은 테이블에 자신을 비롯한 3명, 바로 옆 테이블에 다른 일행 3명과 함께 식사 자리를 가져 테이블 쪼개기, 방역수칙 위반 등 논란을 빚었다.

이들 중 황 의원을 제외한 2명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당시 15만원 상당의 식대를 누가 계산했는지를 두고도 논란이 일었다.

논란이 불거지자 대전 중구는 "두 테이블의 예약 및 입장 시간이 다르고, 결제도 따로 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해당 업소에 과태료는 부과하지 않았다"는 답을 내놨다.

이에 1월 7일 한 시민이 대전경찰청 국민신문고에 “황 의원을 방역수칙 위반, 김영란법 위반 혐의로 철저히 수사해달라”는 고발 글을 게시하면서 대전경찰청이 직접 사건을 접수해 약 2개월 간 살펴왔다.

경찰은 이번 고발건이 수사 대상이 될 수 없다고 판단, 불입건 결정 통지서를 민원인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