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덕구 문화관광재단 설립 조례안 본회의 통과
대덕구 문화관광재단 설립 조례안 본회의 통과
  • 온라인팀
  • 승인 2021.03.30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대덕구의회가 30일 제256회 임시회 2차 본회의를 진행하고 있다.(대전 대덕구 제공)© 뉴스1

대전 대덕구의회(의장 김태성)가 30일 야당 의원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문화관광재단 설립 조례안과 관련 추가경정 예산안을 통과시켰다.

18명의 신규 공무원을 증원하는 내용의 행정기구 설치조례 일부 개정조례안도 통과됐다.

경제진흥재단 설립 조례안은 부결돼 관련 예산 1억2000만원을 삭감했다.

이날 열린 제256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는 야당 의원들이 불참한 채 경제진흥재단 설립 조례안을 제외한 공무원 증원, 1차 추경예산안 등 21건의 안건를 처리하고 회기일정을 마무리했다.

국민의힘 김수연·오동환·김홍태 의원 등 야당 의원들은 전날(29일)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심사가 이뤄지지 않고 자동 산회됐다며 의장에게 회기 연장을 통한 조율을 요구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대덕문화관광재단 설립 예산은 3억 2550만원으로, 이사장 1명, 상임이사 1명, 직원 5명, 파견공무원 1명 등 모두 8명으로 구성된다. 신규 채용되는 직원들의 올해 7개월치 인건비는 1억7800만원이 책정됐다.

야당 의원들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대덕구는올해까지 대덕문화관광재단, 대덕구복지재단, 대덕경제진흥재단 설립을 계획하고 조례도 통과되기도 전에 절차를 무시한 채 추경 예산을 신청했다"며 "다수당인 더불어민주당의 힘을 빌어 밀어붙이기식 억지 예산편성의 전형을 드러냈다"고 비판했다.

이어 "대덕구는 민선7기 들어 인구는 1만6000명이나 감소했지만 공무원은 121명 증원한 데 이어 이번에 조직개편을 밀어붙여 18명의 신규 공무원을 추가로 증원한다"며 "게다가 재정자립도가 13.82%로 재정상태가 열악한 상황에서 무리하게 재단 설립을 추진하고 공무원을 늘리는 것은 내년도 선거를 의식한 것으로, 세금으로 자기 사람 일자리를 만들기 위한 것으로밖에 볼 수 없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