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재난 문자 송출 개선 방안 시행한다는데...
코로나19 재난 문자 송출 개선 방안 시행한다는데...
  • 이동연 기자
  • 승인 2021.04.01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정부 방침에 따라 재난 문자 발송 최소화
- 확진자 발생 상황, 동선 미공개에 우려
자료사진=연합뉴스
자료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의 장기화‧일상화로 긴급하지 않은 사안에 대해서는 국민의 피로도를 감안하여 재난문자를 최소화 할 필요성이 대두됨에 따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코로나19 재난문자 운영 매뉴얼’에 송출 금지사항을 지정하여 4월 1일부터 시행키로 했다.

재난문자 송출 금지사항은 국민들이 보편적으로 알고 있는 개인방역수칙(마스크 착용, 손씻기 등), 지자체 코로나19 대응 실적 등 홍보, 시설 개·폐상황 등 일반사항, 중대본이 송출한 사항과 같거나 유사한 사항 중복 송출, 심야시간(22:00 ~ 익일 07:00) 송출, 확진자 발생(또는 미발생) 상황 및 동선, 지자체 조치계획 등이 있다.

정부의 이러한 조치는 2019년 911건에 불과한 재난문자가 2020년 60배가 증가한 54,734건에 달해 국민의 피로감과 불안을 키우는 원인으로 파악된 데 따른 것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코로나19에 대한 실시간 현황을 시 홈페이지에서 제공하여 시민들의 불편이 없도록 더욱 노력하겠으며, 다만 당분간의 혼란을 방지하기 위해 하루 이틀 대시민 홍보 후 실시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문자 송출 금지 범위에 확진자 발생 상황과 동선이 포함된 것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동구의 한 병원 관계자는 "매일 환자들의 체온을 측정하며 의심 환자를 확인을 하고 있는 상황에서 동선이 아예 공개되지 않으면 방역이 더 어려워지고 어느 지역에서 발생했는지 조차 모르게 되어 더욱 긴장이 될 것"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