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6 15:45 (월)
국민의힘 대전광역시당 정책토론회 개최
국민의힘 대전광역시당 정책토론회 개최
  • 이동연 기자
  • 승인 2021.10.27 2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대전광역시당(위원장 양홍규)은 27일(수), ‘민선 8기 대전시정의 성공을 위한 과제와 대안’이라는 주제로 정책토론회를 진행했다.

이날 토론회는 국민의힘 대전 광역시당이 '다시 희망 대한민국', '1등 대전'을 만들기 위한 첫번째 일환으로, 민선 7기의 문제점을 살펴보고 그 대안을 찾기 위해 개최했다.

토론회에 참석한 양홍규 시당위원장은 “문재인정부와 여당은 지난 대선과 총선과정에서 공공기관 2차 이전(혁신도시 시즌2 공약)으로 지방을 들뜨게 하더니. 이 정부에서는 공공기관 추가 이전을 없다고 선언하여, 여당과 민주당의 혁신도시 시즌2 공약은 공염불 공약이 되었다. 혁신도시 로드맵도 제시하지 않고있다.” 며, 조속히 혁신도시의 마무리를 주문했다.

이어 이은권 중구당협위원장은 “대전의 발전가능성에는 긍정적인 신뢰를 가지고 있으며, 지금이 적기라고 생각한다. 오늘 토론회를 시작으로 계속해서 이러한 대전의 능동적인 자가발전 동력문제에 대하여 심도 있는 이야기들이 오가고 함께 고민하고 계획을 수립해 간다면 대전의 새로운 도약을 기대할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날 토론회를 주관한 육동일 지방자치특별위원장은 토론회 취지에 대해 “지방자치의 원리는 견제와 균형, 비판이다. 하지만 민선 7기에 대해서는 아무도 견제와 비판하지 않는다. 지방의회는 여당의 독점으로 유명무실 되었고, 시민단체는 권력기관으로 비판과 견제가 사라진지 오래되었다. 지역 대부분 언론은 시정을 공정하고 확실하게 비판하지 못하고 있다. 유일하게 야당밖에 남지 않았다. 철저한 비판과 평가, 대안과 제시가 없으면 내년 지방선거도 자신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패널로 참석한 유병로 교수는 “대전시의 문제점으로 정체성이 없고 성장이 멈춰있으며, 대전시 인구가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으며, 대전의 경제가 침체되어 있다. 허태정 시장의 임기가 끝나가는데 대전시의 변화가 없다.”며 대전시의 현안과 문제점으로 꼬집고, “대전시는 발전의 잠재력이 크고, 제2의 연구단지를 건설 및 충청권 메가시티건설을 이번에 대선공약화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전홍표 충청투데이 부국장은 “프레임정치, 야뉴스정치가 아닌 진실성 있는 정치로 국민들에게 다가가야 한다며, 대선과 지방선거에서 승리하기 위해 리더의 입장에서 국민들의 필요한 부분을 파악하고 국민들이 공감하는 정책실현을 제시하는 것이다."라는 의견을 제시했다.

한편, 이날 토론회는 대전지역 5개구 의회 의원들이 패널로 참석해, 민선 7기 민주당 구청장들의 문제점으로 불통행정, 인사, 대안없는 정책제시 등을 비판하며, 다양한 대안을 제시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