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6 15:45 (월)
민주당 대전시당 "부적격자 걸러낸다"…기초단체장·지방의원 평가
민주당 대전시당 "부적격자 걸러낸다"…기초단체장·지방의원 평가
  • 이동연 기자
  • 승인 2021.10.27 2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뉴스1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이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당내 공천 부적격자를 걸러내기 위해 현직 기초단체장과 시·구의원 등 선출직 공직자를 대상으로 직무활동, 의정활동 등에 대한 평가에 착수한다.

대전시당 선출직공직자평가위원회(이하 평가위·위원장 전득배)는 선출직 공직자 평가 관련 설명회를 기초단체장·기초의원은 28일, 광역의원은 29일 갖기로 했다고 27일 밝혔다.


평가 대상은 기초단체장 5명, 시의원 21명, 구의원 37명 등이며, 설명회에서는 평가 기준, 평가자료 작성 방법, 평가 일정 등을 안내한다.

평가위는 설명회 이후 현역 기초단체장과 시·구의원의 지난 4년간의 직무활동, 의정활동에 대한 평가를 거쳐 하위 20%에 대해선 공천 심사 때 페널티를 부여할 계획이다.

기초단체장에 대한 평가기준은 Δ직무활동 Δ공약이행 Δ자치분권 등 3개 분야에서 도덕성, 윤리·리더십 역량, 공약 정합성·이행평가, 직무활동, 자치분권 활동 등 5개 분야로 세분화했다.

광역·기초의원도 도덕성, 공약 정합성·이행평가, 의정활동, 지역활동 등 4개 분야로 세분화했고, 기초단체장과 시·구의원 모두 1000점 만점으로 평가한다.

도덕성과 윤리항목은 올해 신설된 평가분야로, 자치단체장 170점(17%), 지방의원 180점(18%)을 적용해 도덕성이나 윤리적 논란이 있는 선출직 공직자를 사전에 걸러낸다는 방침이다.

도덕성과 윤리 역량에는 청와대가 제시한 고위공직후보자 인사검증 기준인 7대 비리 Δ부동산 투기 Δ병역기피 Δ세금탈루 Δ위장전입 Δ논문표절 Δ음주운전 Δ성관련 범죄 등에 대한 평가가 이뤄진다.

전득배 평가위원장은 “선출직 공직자들이 지난 4년간 얼마나 시민과 지역사회를 위해 일했는지 엄격하고 공정하게 평가할 방침”이라며 “시민의 눈높이에 맞는 후보, 역량 있는 후보가 출마할 수 있도록 공천의 기초를 다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