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원 동구새마을협의회장 ‘국민훈장’ 수상 영예
이경원 동구새마을협의회장 ‘국민훈장’ 수상 영예
  • 김종희 기자
  • 승인 2021.12.19 2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려서부터 몸이 크고 장대해 황소 같다 해서 ‘황배기’라 불린 용전동 이경원 동구새마을협의회장이 국민훈장(새마을훈장)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국민훈장은 대한민국의 정치·경제·사회·교육·학술분야에 공을 세워 국민의 복지향상과 국가발전에 기여한 공적이 뚜렷한 자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이 회장은 코로나19 방역활동, 청결마을 캠페인, 독거노인 방문봉사 등 새마을 봉사 활동의 공로를 인정받아 수상자로 선정됐다.

평소에도 함께 살아가는 공동체 만들기에 앞장서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하며 홀몸 어르신들의 안부를 살피는 등 20여 년간 지역을 위해 봉사하고 있다.

이경원 회장은 "아직도 보이지 않는 곳에 도움을 필요로 하는 사람들이 많이 있다"며 “시간과 마음을 나누는 새마을가족이 있기에 영광의 훈장을 받게 됐다. 더 열심히 하라는 뜻인 줄 안다"며 지역과 회원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