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20 22:07 (목)
‘불법촬영 NO’ 민간화장실에 안심스크린 설치
‘불법촬영 NO’ 민간화장실에 안심스크린 설치
  • 전남식 기자
  • 승인 2022.08.22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자치경찰위원회(위원장 강영욱)와 대전경찰청(청장 윤소식)가 불법촬영성범죄를 예방하기 위해 개방형 민간화장실 중 범죄에 취약한 45개소를 선정해 안심스크린 116개를 설치했다.

‘안심스크린’은 화장실 칸막이 상·하단부의 열린공간을 막아 불법촬영 범죄를 원천차단하기 위한 시설물이다.

대전지역의 불법촬영 범죄는 2020년 157건에서 지난해 170건으로 전년 대비 8.3% 증가하는 등 꾸준히 발생하고 있다.

대전경찰은 그동안 자치단체와 협업을 통해 여성들이 불안감을 느끼는 공중화장실에 대한 안심스크린 설치는 꾸준히 추진했지만, 민간화장실은 사각지대로 남아있었다.

대전자치경찰위원회는 이런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올해 사업예산을 확보했고, 대전경찰청은 범죄분석을 통해 취약개소를 선정하여 안심스크린을 설치함으로써 시민들의 불안감 해소에 앞장서고 있다.

또한, 대전경찰청은 여름 휴가철을 맞아 7월 4일부터 8월 31일까지 2개월간 성범죄 예방활동을 중점 추진하고 있다.

터미널, 지하철역, 체육시설 등 불법촬영에 노출될 우려가 높은 시설의 화장실, 탈의실, 샤워실 등 48개소를 집중점검하고, 대학가와 번화가 일대를 중심으로 유관기관·대학교 등과 함께 성범죄 예방 합동 순찰과 캠페인도 실시했다.

점검과 순찰을 통해 발견한 취약시설은 세밀한 범죄예방진단을 실시해 자치단체와 함께 CCTV설치, 시설보수 등 성범죄 예방을 위한 환경개선도 병행할 예정이다.

대전경찰 관계자는 “성범죄는 일단 발생하면 피해회복의 어려움이 큰 만큼 환경개선을 통한 예방이 중요하다”며, “유관기관 합동점검과 주기적 순찰 등을 통해 불법촬영 범죄를 근절하는데 주력하여, 시민들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