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2-09 08:28 (금)
지역서점 항변 "이러다 다 죽어! 지역 서점 이용 제도화해야”
지역서점 항변 "이러다 다 죽어! 지역 서점 이용 제도화해야”
  • 이동연 기자
  • 승인 2022.11.17 0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대전테크노파크(시 산하기관), "임대료 밀렸으니 나가라!"
- 계룡문고, 대전시가 나서줘야 한다.
사진: 계룡문고 제공
사진: 계룡문고 제공

30년 역사 대전 지역 향토 서점인 계룡문고가 임대료 문제로 위기를 맞고 있는 가운데 대전시와 교육청이 한해 수백억의 교육 관련 재정을 지출하면서 대전 지역 서점으로 국한 시키지 않아 논란이 되고 있다.

대전시와 계룡문고에 따르면 최근 대전테크노파크(대전시 산하기관)측이 임대료와 관리비 미납을 이유로 테크노파크 사옥에 입주한 계룡문고에 퇴거를 통보했다.

계룡문고는 테크노파크 사옥 지하 1층 1260㎡규모로 자리를 잡고 있고 임대료로 월 650만 원, 관리비로 500만 원을 매달 내야 한다. 시 정책에 따라 임대료 50%를 감면받아 월 800만 원의 임대료와 관리비를 내고 있지만 코로나19로 인해 경영이 악화되면서 올해 4월부터 임대료와 관리비를 미납하는 상황이 벌어졌다.

또 올해 3월 대전테크노파크 측에서 계룡문고에 재계약 조건으로 월 임대로 2.04배 인상과 관리비 3.12배 인상을 요구했는데 계룡문고 측은 인상안이 과도하다며 난색을 표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 대해 대전시 관계자는 “대전에서 가장 오래된 계룡문고의 현재 상황이 안타깝고 원만한 해결을 바라고 있다”며 “지역 서점 활성화 방안으로 지원할 방법을 찾고 있지만 마땅한 대책이 없다. 지원을 위한 고민을 논의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업계 관계자와 시민들은 “대전시가 국민의 혈세로 건물을 매입하고 지역업체를 죽이고 있다”면서 “대전시와 교육청이 매년 교육 관련 재정을 지출하면서 지역 서점을 살리기 위해 지역 서점에서 책을 살 수 있도록 구입처를 지역에 국한 시키고 있지만 이를 더 확대해야 한다”고 분통을 터뜨리며 항변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이러다 다 죽는다. 대전시가 지역 서점 이용을 제도화 해야 한다” 지적했다.

실제로 지역의 한 아동 관련 센터 관계자도 “매년 대전시에서 지원하는 도서구입비도 지역 서점에 국한시키지 않고 인터넷이나 전국 아무 곳이나 구입해도 되게 했다”고 말했다.

이동선 대표는 “계룡문고는 대전 지역의 마지막 향토 서점으로서 시민의 도서관이고, 시민의 서점인 만큼 시민의 입장에서 정책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며 "계룡문고 뿐만 아니라 모든 향토 서점을 지켜주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호소했다.

한편, 이동선 대표는 올해 9월 독서문화 확산을 위한 노력과 책 읽은 미래세대 양성을 위해 헌신한 공로로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