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2-09 08:28 (금)
유휴공간 활용 ‘제2회 대전 원도심창업학교’ 개교
유휴공간 활용 ‘제2회 대전 원도심창업학교’ 개교
  • 이상호 기자
  • 승인 2022.11.17 2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1.17 ~ 19. 빈점포 매칭 등 예비창업자 및 스타트업 창업 지원 교육

대전시는 원도심 내 유휴공간이라는 자원을 활용, 예비 창업자에게 다양한 경험과 실적 기회를 부여하고 코로나 19로 어려운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제2회 대전 원도심창업학교’를 17일 개교했다.

대전시가 주관하고 대전 도시재생지원센터가 주최하는 ‘제2회 대전 원도심창업학교’는 한의약특화거리와 인쇄거리가 위치한 원도심 동구 일원의 유휴공간을 대상으로 창업을 희망하는 예비창업자 및 초기 스타트업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지난 10월 11일부터 10월 31일까지 참가자를 모집하여 25팀의 참가자 중 평가를 통해 최종 참가자 22팀을 선정했으며, 11월 17일부터 11월 19일까지 3일가나 도심형 산업지원플랫폼(동구 중동)에서 집중 워크숍으로 진행된다.

참여자에게는 동구 한의약특화거리 및 인쇄거리 원도심 내 상생협약 건물주와 임대차 계약 매칭을 지원해주고, 전문가를 통한 전문 교육, 상권분석 기초 및 점포 실측자료를 제공한다.

또한 우수 평가자에게는 점포 간판과 주차 입간판제작, 홍보 영상 제작 지원 혜택이 주어지며, 시는‘제2회 원도심창업학교’를 통해 빈점포 건물주와 창업자간 계약 체결을 목표로 하고 있다.

최영준 대전시 도시재생과 과장은 “이번 원도심창업학교를 통해 우수한 아이디어를 보유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창업 후 실패에 대한 부담으로 인해 창업을 주저하는 예비창업자들의 역량을 강화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새롭게 문을 열게 될 원도심창업학교 관련 사업체에 시민의 많은 관심과 방문”을 부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