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20 22:07 (목)
목척교 주변 시민 힐링명소로...'푸른물길' 사업 준공
목척교 주변 시민 힐링명소로...'푸른물길' 사업 준공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3.05.17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대전시, 3대하천 푸른물길 선도사업 준공... 볼거리 및 휴식 공간 제공

대전 동구(중앙동)와 중구(은행동)를 잇는 대전천 목척교 주변이 145만 시민들의 힐링 명소로 새롭게 태어났다.

대전시는 ‘3대하천 푸른물길 그랜드플랜’의 마중물 역할과 시민 만족도 향상 등을 위해 추진한 ‘3대하천 푸른물길 선도사업’을 준공했다고 17일 밝혔다.

‘3대하천 푸른물길 그랜드플랜’은 2023년부터 2032년까지 10년간 총 2조 7천억 원을 투입하여 이수·치수·환경·친수·교통 등 5개 분야 30개 세부과제를 추진하여 3대하천(갑천, 유등천, 대전천)을 친환경 명품하천으로 조성하는 계획으로 지난해 12월 수립·발표했다.

지난해 11월에는 대전천(목척교), 유등천(태평교) 주변 인공구조물(콘크리트 포장, 철재구조물 등)과 노후시설물(데크, 관람석 등) 등을 정비하여 자연 친화적인 하천 조성하는‘3대하천 푸른물길 선도사업’을 12억 원을 투입하여 착수했다.

대전시는 사업추진에 앞서 시민의견 수렴(3회), 시 ․ 사업소 ․ 자치구 관계기관 회의 등을 개최하여 하천을 이용하는 시민들과 지역 주민들의 의견을 사업에 반영했다.

대전천 목척교 주변은 ▲목척교 관람석 데크 및 인공구조물 정비 ▲은행교 하부 정비 및 주변 데크 정비 ▲중교 데크 철거 및 제방 복원 및 콘크리트 철거·생태복원 ▲대흥교~인창교 자전거․산책로 분리 등을 통해 걷고 싶은 도심 속 생태하천으로 변신했다.

또한 녹지 스탠드와 다년생(영산홍, 자산홍, 산철쭉 등) 꽃을 식재되어 시민들이 편하게 휴식할 수 있는 휴식공간으로의 기능도 강화됐다.

대전시 신용현 대전시 환경녹지국장은 “대전천(목척교) 주변이 음악분수(벽천분수, 교량분수) 등과 연계되어 새로운 명소로 탄생했다며, 많은 시민들이 이곳에서 볼거리와 휴식하는 힐링의 시간을 가져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는 유등천 태평교 하부의 인공구조물 철거하고 꽃밭을 조성하고, 옹벽에는 대나무 숲을 조성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