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20 22:07 (목)
소진공 이전 저지 투쟁에 중구 총집결 구민 토론회 개최
소진공 이전 저지 투쟁에 중구 총집결 구민 토론회 개최
  • 김정아 기자
  • 승인 2024.05.05 2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토론회 앞서 소진공 앞 대규모 집회, 중구청장, 시·구의원, 관내 소상공인 등 대거참여 -

‘소진공 이전 저지 투쟁위원회’가 2일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하 소진공)의 유성구 이전 계획을 저지하기 위한 투쟁 집회를 가진 후 구민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에는 발제를 맡은 장수현 위원장을 비롯한 9명이 토론인으로 참석하였고 자생단체 대표, 관내 소상공인 등 100여명이 방청객으로 참석하여 소진공 이전과 관련된 현안과 그에 따른 구체적인 대책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주고 받았다.

또한 현재 소진공이 입주해있는 대림빌딩 관계자도 토론회에 참석하여 한 개 층 임대료와 관리비 무상 제공, 소진공 직원 전용 엘리베이터 배정, 구내식당 비용 할인, 화장실 개·보수 등 소진공에서 유성으로 이전하려는 주요 명분인 직원복리와 처우 개선을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대안을 제시했다.

장수현 위원장은“소진공 측에서 주장했던 궁색한 변명에 대해서도 이미 대림빌딩에서 대안을 제시한 만큼 소진공은 빠른 시일내에 입장표명을 해야할 것”이라며“이번 소진공 이전은 단순히 주변 상권만 관련된 문제가 아니라 원도심을 비롯한 중구 전체의 생존이 걸려있는 문제로 중구민이 하나되어 투쟁해달라”라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토론회에 앞서 소진공 사옥 앞에서 김제선 중구청장, 시·구의회 의원, 지역단체 대표를 비롯한 지역주민 200여 명이 참여한 대규모 집회가 개최되어 소진공 이전에 대한 지역 여론의 거센 반감을 확인할 수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