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20 22:07 (목)
다문화 수용성 지수 향상 위한 ‘국민디자인단’ 활동 시작
다문화 수용성 지수 향상 위한 ‘국민디자인단’ 활동 시작
  • 박준우 기자
  • 승인 2024.06.09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국민디자인단 활동을 통해 구민이 직접 정책을 설계하고 개선

대전 동구(구청장 박희조)는 국민디자인단의 발족식을 열고, 다문화 수용성 지수 향상을 위한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국민디자인단’은 서비스디자이너를 포함한 분야별 전문가와 구민으로 구성돼 서비스디자인 기법을 통해 공공서비스를 개발·발전시키는 국민참여 정책이다.

구는 지역 내 다문화가정의 비율이 점차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다문화가족과 이주민들의 지역사회 통합을 촉진하기 위해 국민디자인단을 활용한 다양한 사업 추진으로, ‘다문화 수용성 지수’를 향상시킨다는 계획이다.

‘다문화 수용성 지수’란 차별, 거부 정서 등 다문화 수용도를 8개 요소별로 측정해 산출하는 종합지수로, 지수를 높이려면 어린 시절부터 다문화, 비다문화가 함께하는 체험이 매우 중요하다.

이에, 기존에 시행 중인 ‘행복동행 다동행사업’을 비롯해, 행정안전부 주관 정부혁신의 일환으로 추진하는 공공서비스디자인 지원 희망과제에 선정된 대청호 오백리길 일원 ‘새집 다오’ 사업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박희조 동구청장은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다문화가족과 지역주민이 함께 어우러지는 지역사회를 만들어 나갈 수 있을 것”이라며 “사업 전반에 걸쳐 구민과 전문가의 의견이 반영되어 추진되는 만큼 지역사회의 다양성과 포용성을 강화하는 데 기여할 수 있도록 국민디자인단의 활동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