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축 야구장 후보지 이르면 내년 3월 결정
신축 야구장 후보지 이르면 내년 3월 결정
  • 이동연 기자
  • 승인 2018.11.21 21:1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市, 21일 ‘베이스볼 드림파크’조성용역 착수 보고회 개최
야구장을 중심으로 스포츠문화와 쇼핑이 어우러지는 복합콤플렉스 조성

대전 자치구 별 치열한 유치 경쟁을 벌이고 있는 신축 야구장(베이스 볼 드림파크) 최종 후보지가 이르면 내년 3월 결정될 전망이다.

대전시는 21일 시청 화합실에서 신축 야구장 건립을 위한 '베이스 볼 드림파크 조성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보고회에는 정해교 대전시 문화체육관광국장을 비롯한 관계공무원과 야구장 유치를 희망하는 자치구의 공무원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용역 과업수행계획 설명, 전문가 자문 및 집행부서 의견을 듣는 시간으로 진행됐다.

내년 7월까지 진행하는 이번 용역에서는 입지의 타당성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하여 야구장의 최종후보지를 선정하고 야구장의 규모, 활성화 방안, 관리‧운영 방안 등 신축 야구장에 대한 기본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야구장 건립에는 1,360억 원의 많은 예산이 투입되고, 2,000억 원 이상의 지역경제 유발효과가 예상되는 만큼 야구팬, 야구전문가 뿐만 아니라 지역주민을 비롯한 시민들과 사회적 공론화 과정을 거친 후 이르면 내년 3월 쯤 새로운 야구장의 위치를 최종 결정할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대전 야구장은 지은 지 54년이나 돼 전국에 있는 9개 프로야구장 중에 규모가 가장 작고 주차장 등 편의시설이 부족하다보니 야구장을 찾는 야구팬뿐만 아니라 지역 주민들도 많은 불편을 겪고 있어 새로운 야구장 건립에 대한 의견이 지속적으로 제기되었다.

대전시는 이번 용역결과를 토대로 내년 하반기부터는 행정안전부의 타당성 조사, 중앙투자심사 등 행정절차를 이행하고 2024년 말까지 야구장을 건립하여 2025년부터는 새로운 야구장에서 프로야구를 관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정해교 대전시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새로 지을 베이스볼 드림파크는 지역주민과 젊은이들이 함께 즐길 수 있도록 스포츠문화와 쇼핑 등이 어우러지는 스포츠 콤플렉스로 조성할 계획”이라며 “이렇게 되면, 야구 경기가 없는 300일 동안에도 사람들이 모여드는 전국적인 명소가 돼서 지역경제도 살아나고 원도심도 활성화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맑은하늘 2018-11-22 10:40:49
교통이 최고로 중요
일대 지옥되연 안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