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명초 효평분교에 대청호 생태관광 허브센터 구축
동명초 효평분교에 대청호 생태관광 허브센터 구축
  • 정예준 기자
  • 승인 2019.06.03 1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투어 프로그램 지원 위한 현장지원센터
- 주민커뮤니티 공간, 정크아트, VR/AR을 통한 생태관광 교육 및 스포츠 가상체험 시설 설치
손소리복지관에서 허태정 시장이 허부센터 걸립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1997년에 폐교된 동명초등학교 효평분교(효평동265번지)가 동구 관광 전지기지로 거듭날 것으로 보인다.

3일 동구 손소리복지관에서 허태정 시장과 황인호 구청장이 참여한 ‘자치구 정책 투어’ 자리에서 대전시는 대청호 생태관광 활성화를 위해 현재 폐교된 효평분교를 활용하여 생태관광 허브센터를 구축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생태관광 허브센터에는 투어 프로그램 지원을 위한 현장지원센터, 주민커뮤니티 공간, 정크아트, VR/AR을 통한 생태관광 교육 및 스포츠 가상체험 시설 등을 설치 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동구는 교육청 소유의 효평분교를 매입하기 위해 동부교육지원청과 협의를 진행했고, 대전시는 소요사업비 14억 원 중 10억 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날 ‘자치구 정책투어’에는 100여 명의 동구민이 참석해 민선 7기 동구에서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관광활성화 방안에 대해 토론했다.

토론회에서는 동구 관광활성화 방안에 대한 설명과 함께 대청호 생태관광 활성화를 위한 사업구상도 발표와 함께 동구 지역 현안에 대한 지역 주민의 질문에 대한 시장과 구청장의 답변이 있었다.

봉명초등학교 효평분교, 사진 동구청 제공
동명초등학교 효평분교, 사진 동구청 제공

토론회를 마치고 허태정 시장과 황인호 구청장은 손소리 복지관 관계자와 간담회를 갖고, 동구와 중구를 연결하는 커플브릿지 공사 현장을 방문해 사업 추진상황을 점검하는 한편, 인동 만세로 광장으로 이동하여 3‧16만세운동 기념비를 둘러봤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지난 4월 우리시도 대청호 생태관광 활성화를 위해 수자원공사, 국립생태원과 협약을 체결했다며 콘텐츠 발굴과 생태관광 기술 교류 등을 통해 대청호 관광 활성화를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