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역 지하상가 ‘공예품 전시판매장’새 단장
대전역 지하상가 ‘공예품 전시판매장’새 단장
  • 김선숙 기자
  • 승인 2019.07.04 2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방문객 볼거리 제공, 지역 공예산업 활성화 위해 12개 점포 리모델링

대전시는 대전방문의해를 맞아 대전을 방문하는 여행객에게 볼거리를 제공하고 지역 공예산업 활성화를 지원하기 위해 대전역 지하상가에 위치한 공예품 전시판매장을 리모델링해 새 단장 했다고 4일 밝혔다.

공예품 전시판매장은 1983년에 처음 조성된 후 2005년 리모델링했지만 장기간 사용으로 노후 돼 시설보수가 필요했다.

시는 전시판매장 12개 점포를 대상으로 국·시비 1억 3000만 원을 투입해 섀시 및 바닥재를 교체하고 자동문과 간판 조명을 설치하는 등 리모델링 공사를 실시해 6월말 완료했다.

대전의 관문이자 유동인구가 많은 대전역 지하상가 전시판매장이 산뜻한 모습으로 재탄생하면서 방문객들이 도자·칠보·금속·섬유·유리 등 분야별 대전의 공예품과 관광기념품을 보다 쾌적한 환경에서 접할 수 있게 됐다.

이외에도 대전시는 전시판매장과 인접한 도시철도 대전역 지하1층에 1억 2000만 원을 들여 오는 9월까지 공예 체험·판매장을 조성할 계획이다.

대전시 김용두 관광마케팅과장은 "2019∼2021 대전방문의 해를 맞아 대전을 찾는 여행객에게 공예체험과 볼거리를 제공하고 지역 공예산업 활성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