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지난해 대비 고용률 오르고 실업률 내렸다
대전시 지난해 대비 고용률 오르고 실업률 내렸다
  • 정예준 기자
  • 승인 2019.09.18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년전 같은 달 대비 고용률 3.0%p 상승, 실업률 2.1%p 하락
최근 1년간 대전의 고용률 및 실업률
최근 1년간 대전의 고용률 및 실업률

대전시 고용지표가 개선되고 있다. 지난 11일 충청지방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대전시의 고용률은 61.0%, 실업률은 2.8%로 나타났다.

그동안 대전의 고용률은 전국 및 특광역시 평균보다 낮았고, 실업률도 전국 및 특광역시 평균보다 높은 수준을 보여 왔다.

지난 5월부터 대전의 고용률이 개선돼 특광역시 평균을 상회했고, 실업률도 빠르게 개선돼 전국 및 특광역시 평균보다 낮은 수준을 보이고 있다.

이번 발표에서 대전시의 고용률(61.0%)은 지난해 같은 달(58%) 대비 3.0%p 상승해 최근 5년 중 가장 높은 고용률을 기록했으며, 실업률은 2.8%로 빠르게 하락해 최근 1년 동안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취업자수는 78만 7,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74만 9,000명) 대비 3만 9,000명(5.2%) 증가했다.

이 같은 고용지표 개선은 20대(1만 6,000명)와 50대 이상(2만 7,000명) 취업자 증가가 전체 취업자 증가를 주도하고 그동안 정부와 대전시 분야별 고용정책이 고용지표 개선에 어느 정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대전시 관계자는 “고용지표 개선은 좀 더 추이를 지켜봐야겠지만 긍정적인 신호임에는 분명하다”며 “앞으로 고용지표의 지속적인 개선을 위해, 일자리 신규 사업 발굴에 매진하고 매월 고용동향 분석결과를 분야별 일자리 정책에 반영하여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