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18 11:51 (토)
관저동 신협강도 피의자 베트남 다낭 카지노서 검거
관저동 신협강도 피의자 베트남 다낭 카지노서 검거
  • 김영호기자
  • 승인 2023.09.11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대전청, 경찰청, 현지 주재관, 베트남 공안 등 유기적인 공조체계로
- 현지 한인 목격 제보 접수 後 3시간 30분 만에 신속 검거
신협강도 피의자가 배트남의 한 카지노에 나타났다.
신협강도 피의자가 배트남의 한 카지노에 나타났다.

지난 8월 18일 대전 서구 관저동 소재 신협에서 3,900만 원을 강취 후 8월 20일 베트남으로 도주한 특수강도 피의자 A씨(남, 47세)가 10일 베트남 다낭 소재 카지노에서 검거됐다.

대전경찰청(청장 정용근)은 피의자는 범행 전·후 오토바이·택시·도보 등 여러 교통수단을 번갈아 이용 10회에 걸쳐서 환복 CCTV가 없는 한적한 교외길로 이동하는 치밀함을 보였으며, 경찰이 약 3,000여 대에 달하는 방대한 분량의 CCTV를 면밀히 분석해 신원을 특정한 8월 21일 오후 1시 경에 출국한 지 이미 하루가 경과 한 이후였다.

해외 도주 사실을 인지한 즉시 대전경찰청은 경찰청(인터폴국제공조과)을 통해 현지 주재관 및 베트남 공안 등과 유기적인 공조 체계를 신속 구축, 2시간 만에 인터폴 사무총국에 적색수배를 요청했다.

아울러 대전경찰청은 다낭 內 피의자의 소재 특정을 위해 금융·통신·주변인 등 수사를, 베트남 全 지역 주재관들은 현지 교민 대상 신고선 구축 및 숙박업소·식당·카지노 등에 대한 탐문수사를 이어나갔다.

또 대전경찰청은 베트남 현지 교민의 적극적인 신고·제보를 유도하고, 피의자 도피자금 소진 가능성에 착안하여 베트남 현지에서의 공개수배 방침을 결정하고, 경찰청과 협의를 거쳐 9. 8.경 수배 전단지를 현지에 배포했다.

공개수배 전환 이후 피의자가 현지 한인마트 등에 출현했다는 제보가 접수되어 관련 수사를 진행하던 中, 9월 10일 오후 3시 20경(한국시간) “4~5일 전에 피의자를 다낭 카지노에서 봤다”는 현지 한인의 결정적인 전화 제보가 대전서부경찰서에 접수됐다.

대전서부경찰서는 관련 제보를 접수한 즉시 대전경찰청·경찰청과 실시간으로 공유, 잠복에 착수한 다낭 주재관 및 베트남 공안이 3시간 30분 후인 오후 6기 55경(한국시간/현지 16:55경) 카지노에 나타난 피의자 검거에 성공했다.

피의자의 신병은 현재 베트남 공안이 확보하고 있으며, 기초 조사에서 은행강도 범행을 시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향후, 경찰청과 대전경찰청은 피의자의 조속한 국내 송환을 위해 베트남 당국과 긴밀한 협조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