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18 11:51 (토)
이장우 시장 “홍범도 장군로’ 아닌 ‘현충원로’가 맞다”
이장우 시장 “홍범도 장군로’ 아닌 ‘현충원로’가 맞다”
  • 박준우 기자
  • 승인 2023.09.11 1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주간업무회의서 “독립운동, 객관적인 평가로 공과사 명확히 해야”
이장우 대전시장이 11일 주간업무회의를 주관하고 있다. 사진= 대전시 제공
이장우 대전시장이 11일 주간업무회의를 주관하고 있다. 사진= 대전시 제공

이장우 대전시장이 최근 홍범도 장군의 유해가 안장된 대전현충원 앞 ‘홍범도 장군로’의 명칭 변경을 시사해 논란이 된 가운데 도로 이름은 '현충원로'가 맞다는 입장을 분명해 했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11일 주재한 주간업무회의에서 호국보훈파크 사업 추진과 관련해 “호국보훈은 대전의 미래고 대전시가 결국 책임감을 갖고 추진해야 할 일”이라며 “예산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호국파크 내 호국보훈 사업을 명확히 해 추진해 달라”고 강조했다.

이어 홍범도 장군로(路) 명칭에 대해 “독립운동을 했던 분이라 하더라도 객관적인 평가로 공과 사를 명확히 재조명해야 한다”며 “그런데 자꾸 이 부분을 곡해하는 분들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전현충원은 어느 한 분만을 위한 곳이 아니라, 국가를 위해 헌신하신 모든 분을 기리는 곳이기에 현충원 앞 도로명은 현충원로(路)가 맞다는 입장”이라며 “호국보훈은 그 어떤 것보다 객관적인 평가와 공과 사를 명확히 구분해야 한다는 뜻”이라는 입장을 재차 밝혔다.

이날 이시장은 지역 관광·문화 사업에 대한 추진 방향성도 제시했다.

이 시장은 대전 유일의 한옥촌 이사동‘유교 전통의례관’개관 보고에서“의례관만 지어놓는 것 보다는 한옥마을 건립 계획을 세우면 어떻냐?”며 “예를 들어 한옥 주택들도 택지로 어우러지게 하고, 한옥호텔 등도 생각해 볼 수 있지 않겠냐?”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