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9 21:12 (목)
가양동에 ‘가족센터’ 건립 첫삽… 2025년 3월 완공
가양동에 ‘가족센터’ 건립 첫삽… 2025년 3월 완공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3.11.30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공동육아나눔터, 다문화언어교실 등 갖춘 명품 문화공간 기대
박희조 동구청장과 참석 내빈들이 27일 가양동에서 열린 동구 생활SOC가족센터 건립공사 기공식에서 시삽을 하고 있다.

가족 유형의 다변화에 따른 맞춤 서비스를 지원하기 위한 동구 생활SOC가족센터 건립공사가 첫 삽을 떴다.

대전 동구(구청장 박희조)는 30일 박희조 구청장을 비롯한 내빈들과 지역 주민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동구 생활SOC가족센터 기공식을 개최했다.

동구 생활SOC가족센터는 총 85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돼 동구 가양동 707번지 일원에 지하 1층, 지상 4층(연 면적 2,280.67㎡) 규모로 건립될 예정이며, 2025 상반기 시설별 입주가 계획돼 있다.

또, 가족을 중심으로 하는 가족센터, 다함께돌봄센터, 청소년상담복지센터, 주거지 주차장을 복합화하고, 다양한 가족 중심 프로그램을 운영해 주민들의 욕구를 충족시킬 수 있는 공간으로 마련된다.

가족센터가 들어설 1층과 2층에는 공동육아나눔터, 교육실, 소통교류공간, 상담실, 사무실, 다문화언어교실로 꾸며질 예정이며, 3층은 교육실과 다함께돌봄센터가, 4층은 청소년상담복지센터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박희조 동구청장은 “가족의 형태가 다양화되고 있는 변화의 흐름에 응답해 다양한 가족별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며 “동구 생활SOC가족센터가 주민들의 욕구를 충족시키고 주민 간 화합과 교류를 돕는 명품 문화공간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생활SOC가족센터 조감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