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9 21:12 (목)
개발제한구역 주민지원사업 본격 시동 72억 투입
개발제한구역 주민지원사업 본격 시동 72억 투입
  • 김영호기자
  • 승인 2024.01.31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생활편익·복지증진 등 13개 사업 추진
자료사진. 제공=대전시
자료사진. 제공=대전시

대전시는 2024년 개발제한구역 주민지원사업에 국비 65억 원 포함 총 72억 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개발제한구역 주민지원사업이란 엄격한 규제로 인해 불편을 겪고있는 주민들의 편의를 위해 생활 편익 사업, 복지증진 사업, 생활비용 보조사업, 소득증대 사업과 그 밖의 연구·조사를 실시하는 사업이다.

대전시의 2024년 주민지원사업은 생활 편익 사업 5건, 복지증진 사업 2건, 환경문화사업 2건, 생활 공원사업 1건, 노후주택 개량 3건으로 총 13건을 추진할 예정이다.

시는 원활한 주민지원사업 추진을 위해 2월 5일부터 8일까지 5개 구청을 방문하여 2024년 개발제한구역 주민지원사업의 신속한 집행과 사업 추진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문제점 등을 미리 점검토록 당부할 계획이다.

최영준 대전시 도시계획과장은 “자치구의 신속한 예산집행과 다양한 사업 발굴을 독려하여 올해 3월에 신청하는 2025년 주민지원사업도 차질 없이 추진할 계획”이라며 “개발제한구역 주민뿐만 아니라 대전시민 삶의 질 향상에도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는 지난해 ‘서구 노루벌적십자생태원 조성사업’ 및 ‘유성구 세동마을다목적공동이용시설’이 국토부로부터 개발제한구역 주민지원사업 우수사례로 선정되어 2024년 예산에 국비 10억 원을 추가 배정받은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