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9 21:12 (목)
겨울의 끝자락에 만나는 프랑스 음악의 매혹
겨울의 끝자락에 만나는 프랑스 음악의 매혹
  • 김선숙 기자
  • 승인 2024.02.04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립교향악단은 2월 6일(화) 저녁 7시 30분, 대전예술의전당 아트홀에서 마스터즈 시리즈 2‘베를리오즈 환상교향곡’을 연다.

창단 40주년을 맞아 다양한 기획으로 주목받고 있는 대전시립교향악단은 신년음악회에 이어 마스터즈 시리즈 2 ‘베를리오즈 환상교향곡’을 무대에 올린다. 두 프랑스 작곡가의 곡을 따뜻하면서도 냉철한 카리스마, 특유의 섬세하고 분명한 바톤 테크닉으로 클래식 열풍을 일으키고 있는 예술감독 여자경의 지휘로 열광적인 무대를 이어갈 예정이다.

마스터즈 시리즈 2의 첫 번째 무대로는 세계 음악계가 주목하는 한국인 피아노 듀오 신박(신미정‧박상욱)이 호흡을 맞추며 화려한 무대를 꾸밀 예정이다. 두 대의 피아노와 오케스트라가 나누는 대화가 극적이면서도 매력적이고‘죽기 전에 꼭 들어야 할 클래식’에 소개될 정도로 피아노 문헌 중 매우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는 풀랑크의‘두 대의 피아노와 오케스트라를 위한 협주곡’으로 무대의 막을 연다.

신박듀오는 세계 각지의 피아노 듀오 국제 콩쿠르를 석권하며, 유니버설 뮤직에서 첫 앨범 ‘하다’를 발매하는 등 빈을 거점으로 유럽과 아시아에서 활동 중으로 대전시립교향악단과의 콤비를 기대하며 클래식 마니아들의 기대와 관심이 뜨겁다.

두 번째 무대로 타이틀 곡인 베를리오즈의 ‘환상교향곡’이 이어진다. ‘어느 예술가 생애의 에피소드’라는 부제를 가진 ‘환상교향곡’은 베를리오즈 자신의 실연에 바탕을 둔 환상을 음악으로 만든 표제음악이다. 고정관념을 무너뜨린 다채롭고 혁신적인 관현악법의 진수를 맛볼 수 있는 대표작으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연주회는 휴식 포함 약 90분 가량 진행되며, 예매는 공연 전일 오후 5시까지 대전시립교향악단 홈페이지, 대전예술의전당 홈페이지, 인터파크(1544-1555) 등에서 가능하다. 2017년생부터 관람 가능하다.

연주회의 자세한 사항은 대전시립교향악단 홈페이지를 참조하거나 전화(042-270-8382~8)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