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9 21:12 (목)
지하차도 진입 차단시설 설치 되는 11곳은 어디?
지하차도 진입 차단시설 설치 되는 11곳은 어디?
  • 비알뉴스
  • 승인 2024.02.07 2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중앙부처 제도개선 진행에 발맞춰 선제적 사업 추진

대전시가 침수 위험이 높은 관내 11개 지하차도에 진입 차단시설을 설치할 계획이다.

대전은 갑천, 유등천, 대전천의 3대 국가하천과 그 지류를 구성하는 지방하천들이 도심을 관통하고 있어, 하천 범람으로 인한 지하차도 침수 예방에 각별한 관리가 필요한 지역이다.

대전시는 침수 위험도에 따라 2027년까지 전체 지하차도 46개소 중 자연배수형 7개소를 제외한 39개소에 진입 차단시설을 설치할 계획으로, 과거 침수 이력이 있는 한밭지하차도 등 5개소는 이미 설치·운영 중이며, 올해 하천 인접 11개 지하차도(홍도, 대전역, 삼천, 중촌, 문예, 오량, 갑천, 도마, 계룡로, 엑스포, 대동)에 차단시설을 설치할 계획이다.

행정안전부는 지하차도 진입 차단시설 설치 의무화를 주요 제도개선 과제로 선정하여 금년 내 관련 예규를 개정할 예정으로, 대전시는 이에 대한 선제 대응으로 국비 등 외부 재원 확보를 지속 추진하여 특별교부세 45억 원과 재난관리기금 27억 원을 포함한 총 72억 원의 사업비를 확보했다.

박도현 대전시 교통건설국장은“지하차도 침수는 인명피해 발생 등 대형 참사로 이어질 수 있어 사고 예방에 더욱 각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라며 “차단시설 설치 사업을 신속히 추진하여 안전한 교통환경을 만들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