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신, 성광진측 대전교육감 후보 단일화 제안 거부
정상신, 성광진측 대전교육감 후보 단일화 제안 거부
  • 전남식 기자
  • 승인 2022.05.15 2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알뉴스 자료 영상 캡처
비알뉴스 자료 영상 캡처

4명의 후보자가 등록한 대전교육감 선거에서 설동호 후보의 3선 저지를 위한 후보자 간 연대가 제안되면서 각 진영마다 미묘한 신경전이 펼쳐지고 있다. 정상신 후보는 연대를 공식 거부했다.

앞서 성광진 대전시교육감 후보는 13일 후보 단일화와 전국 진보교육감 연대를 공식 제안했다.

이에 대해 정상신 후보는 “불과 며칠 전까지도 설 후보와 1대1 리턴매치 토론을 제안하며 저와 또 다른 후보를 선거판에서 왕따시키던 성 후보가 오늘은 단일화 카드를 흔드니 교육감 선거가 막장 드라마보다 더 막장으로 흐르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정 후보는 “대전 교육현장을 누구보다 잘 알기에 설동호 후보의 3선을 반드시 저지해야 한다는 것에 공감하나 당선을 위해 교육적 가치나 신념이 다른 후보와 단일화할 의사는 결코 없다”면서 “위기의 대전교육을 살릴 능력과 경험이 있는 후보는 저 정상신이라고 생각한다. 이념과 상관없이, 교육적 가치를 지키며 끝까지 완주하겠다”는 소신을 밝혔다 .

정 후보는 “작금의 사태를 통해 유권자들이 교육청과 유착 관계에 있는 업자들과 줄대기를 위한 인사들이 조직적인 선거운동을 펼치는 후보와 시종일관 알맹이 없는 구호와 문어발식 업무협약으로 교육감 선거의 품격을 떨어뜨리고 있는 두 후보가 냉철한 유권자들에게 먼저 평가받게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