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2-06 21:40 (월)
동부 학군 감축·조정된다...천동중 내년 11월 중투 의뢰
동부 학군 감축·조정된다...천동중 내년 11월 중투 의뢰
  • 이동연 기자
  • 승인 2022.12.06 21:28
  • 댓글 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개 학교 특성화중으로 전환, 1개 학교는 통폐합 또는 폐교 검토
- 2027~2028년 개교 목표, 2024년 천동3지구 3400여 세대 입주 후
- 설동호 교육감 임기 기간 조용히 보내려는 꼼수 의심, '희망고문' 재탕 가능
6일 대전시의회에서 (가칭)천동중학교 설립 추진 정책감담회가 열렸다.
6일 대전시의회에서 (가칭)천동중학교 설립 추진 정책간담회가 열렸다.

대전 교육청이 (가칭)천동중학교 설립 추진과 관련해 동부 학교군을 일부 감축·조정할 계획인 것으로 확인됐다. 천동중학교의 교육부 중앙투자심사 의뢰는 내년 11월 이내에 추진하기로 했다.

6일 ‘(가칭)천동중학교 설립 추진 정책간담회’에 참여한 다수 관계자들과 관련 자료에 따르면 대전교육청은 동부4학교군(대전중·은어송중·가오중·동명중·대전여중·신일여중·청란여중)내 배정학교 감축 및 학교군 조정을 추진한다.

이를 위해 현 1개의 사립중학교를 특성화중학교로 전환해 2024년 3월 개교를 목표로 추진하고, 또 다른 1개 중학교의 경우 신입생 지원감소로 인해 학교 통폐합 또는 폐교를 검토하고 있다.

천동중학교 교육부 중앙투자심사위 의뢰는 내년 8월까지 준비해 10월이나 11월에는 이루어질 예정으로 계획대로면 2027년 또는 2028년도 개교가 이루어질 것으로 보인다. 미통과 시 과밀학급 해소를 위한 소규모 학교 설립 추진 가능성을 두고 재추진해 2029년은 개교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이번 정책간담회는 최근 시의회 시정질문(송인석 의원) 자리에서 설동호 교육감이 천동중 설립 계획을 직접적으로 밝힌 이후 이루어진 것이다.

당시 설 교육감은 천동중학교 신설이 필요성에 공감하며 “조속한 시일 내에 학교 설립 TF(태스크포스)를 구성해 2023년부터 교육부 중앙투자심사 의뢰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학교 설립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런 계획에 지역에서는 "2024년에 3400여 세대가 입주한다. 빨라야 2027년인데 그동안 아이들은 죽으라는 얘기냐? 희망고문 재탕이다"며 "설동호 교육감이 임기 기간 동안 조용히 보내려는 꼼수일 가능성이 높다. 설립에 대한 의지가 분명하다면 당장 내년초부터 서둘러 시작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내년 3월경 진행 상황 점검 차원의 정책간담회가 다시 개최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희정희 2022-12-09 09:06:49
2027년 개교?미쳤나보오..2024년에 입주인 4.5블럭 리더스시티 입주민들만해도 몇인데.. 교육감은 지난 임기때와 같이 구렁이 담넘어가듯 넘어가려는 것 아니오? 임기내에 무조건 입학할수 있게 해주시길 바랍니다.

양치기소년 2022-12-07 22:19:01
내년 4월에 해도 늦는데 11월 같은 소리하고 있네

하루빨리 2022-12-07 00:11:25
아니 하루빨리 시작해도 이미늦었는데
11월이면 또 1년을기다리라는거냐
뭐하는거냐 일 안하냐
참 거시기하다

동구사람 2022-12-06 23:24:19
설동호 교육감의 공약 잊지 않고 있습니다.
두눈 부릅뜨고 지켜보고 있습니다.

2022-12-06 22:25:19
늦지만.. 입주 한참 뒤지만 기다리고 있겠습니다